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공주시 '행복한마을 디자인사업' 제1호가 여기 있었네

2020.07.31(금) 21:26:44 | 나는 나답게 100% (이메일주소:yh1975@hanmail.net
               	yh1975@hanmail.net)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무더워지면서 교차로에 설치된 그늘막이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중소도시에도 스마트그늘막이 설치될 정도라 더위를 피해 길가의 상점 그늘에 몸을 의탁하는 사람들 보기가 쉽지 않지요.
 
하지만, 사람들 왕래가 적은 곳의 상황은 조금 다른 것 같습니다. 땡볕이 내려쬐는 날이면 힘겹게 걸음을 옮기던 어르신들이 급한 대로 맨바닥에 앉아 연신 흐르는 땀을 닦아내며 쉬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공주시 '행복한마을 디자인사업' 제1호가 여기 있었네 1
 
지난주, 공주시를 지나다 합동새마을금고 옆 건물에 벤치 2개가 놓인 공간을 우연히 발견하게 됐습니다. 냉·난방 잘 되는 금융기관 옆에 이런 공간이 왜 생겼을까 궁금했습니다.
 
공주시 '행복한마을 디자인사업' 제1호가 여기 있었네 2
 
가까이 다가가 보니 무령왕릉 석실을 본떠 만든 화단에 팻말 하나가 보입니다.
  
공주시 '행복한마을 디자인사업' 제1호가 여기 있었네 3
 
2012년부터 시작된 공주시의 '주민참여 행복한마을 디자인사업'으로 조성된 쌈지공원임을 알리는 팻말이었습니다. 공주시 합동새마을금고 옆의 쌈지공원은 제1호 사업처였습니다. 2012년부터 시작된 이 사업 덕분에 마을의 미관을 저해하는 공터나 자투리땅에는 쌈지공원과 화단, 벽화 등이 꾸준히 조성되었다고 하네요.
 
언젠가부터 자투리땅에 사람이 쉴 수 있는 공간 대신 주차장이 더 많이 들어서고 있는 듯합니다. '주민참여 행복한마을 디자인사업'은 2012년에 4개소, 2013년에는 10개소, 2014년에도 4개소에 진행됐다는데요, 현재 이 사업은 중단된 것으로 보입니다. 우연히 발견한 소박한 공간을 통해 작은 쉼터의 소중함을 한 번 더 생각해 봅니다.
 

나는 나답게 100%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