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칼럼

충무공의 지혜

내포칼럼-백승종 한국기술교육대 겸임교수

2020.07.27(월) 15:48:31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충무공의 지혜 1


임란 직전 전라좌수사 맡아
백성들과 허물없이 지내며
전투 때 필요한 정보수집
 
암초·물길 이용해 왜군 대파
지리·유능한 부하 활용 등
한산도·명랑대첩 이끈 역량


주말에 아산 현충사를 다녀왔다. 답답해도 가고 신이 나도 가는 곳이다. 한적한 현충사 경내를 걷노라니, 최근에읽은 이야기 몇 개가 저절로떠올랐다.

이순신은 임진왜란이 일어나기 한 해 전 전라좌수사에 임명됐다. 남해안의 사정을 잘 알 턱이 없었는데, 일단 적이 쳐들어오자 연전연승을 거뒀다. 거기에는 무슨 비결이있었던 것일까.

좌수사 이순신은 날마다 해가 지면 남녀 백성을 수영 마당에 모았다. 백성들은 새벽이 될 때까지 짚신도 삼고 길쌈도 하는 것이었다. 밤이 깊으면이순신은 술과 음식을 가져다 백성을 대접했다. 그는 평복 차림으로 백성들과 일상의 이야기를 허물없이 나눴다.

처음에는 백성들이 좌수사를 두려워했으나시간이 지나자 서로 웃으며 농담도 나눌 만큼 가까워졌다. 주고받은 이야기 가운데는 고기 잡고 조개캐며 지나다닌 바닷길에 관한 것이 대부분이었다. ‘어느 항구는 소용돌이가 심해서 아차 잘못하면 배가 뒤집힌다.’ ‘어느 여울은 숨은 암초가 많아 십중팔구배가 깨진다.’ 이순신은 이런 이야기를 일일이 기억해뒀다가 날이 밝으면 현장을 찾아가확인했다. 거리가 먼 곳은 장교를 보내 살펴보게 했다.(성대중, ‘청성잡기’, 제5권)

좌수사 이순신은참으로 지혜가 있었다. 백성에게 술과 음식을 대접하며 깊은 신뢰와 정을 쌓았고, 장차 작전 수행에 필요한 정보를 체계적으로 수집했으니 말이다.

이후 일은 우리가 아는 바이다. 이순신은 후퇴하는 척하며 왜적을 함정으로 끌어들이기일쑤여서 굳이 힘들여 싸우지 않고서도 이길 때가 많았다. 우암 송시열은 이런 이순신을 극구 칭찬하면서, “장수만 그래야 하는 것이 아니지요. 재상도 충무공처럼 해야 합니다.”라고 했다.

이순신이 남해안 바닷길을 훤히 알게 된 데는 다른 이유도 있었다. 휘하에 어영담이라는 장수가 있었다. 그는 오랫동안 남해안 여러 곳에서 근무했는데, 평소에 물길을 자세히 조사했다. 이순신은 그를 곁에 가까이 두고 도움을 받았다. 유명한 ‘한산도대첩’과 ‘명량해전’은 지리를 이용해서 적을물리친 것이었다. 유능한 부하의 아낌없는 조력을 받는 것도 충무공의 장기였다.

안타까운 일도 있었다. 명나라가 파견한 수군이 외려 짐이 될 때도 있었다. 무술년(1598) 2월 3일의 일이었는데, 진린제독은 이순신과 함께 왜적을 공격했다. 얼마 뒤 썰물 때가 돼 이순신이 전투중지를 요청했으나 진린이 그 말을 무시했다. 그 바람에 명나라 수군이 탄 23척의 배가 개펄에 갇혔다.

때를 놓치지 않고 왜적이 한꺼번에 몰려들어 위기가 연출됐다. 다행히 이순신이 나서서 140명의 명나라 수군은 목숨을 구했으나, 이 전투로 명나라는 23척의 전함을 잃었다(신흠, ‘상촌선생집’, 제56권). 진린이 이순신의 충고를 순순히 받아들였더라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다.

곰곰 생각할수록 이순신은 정말 큰 인물이었다. 젊은 시절 그는스스로 이렇게 다짐했다. “장부가 태어나서 벼슬을 얻으면 몸 바쳐 일할 것이요, 그런 기회가 없으면 농사짓고 사는 것이다. 권세가에게 아부해 부귀를 훔치는 짓은 내가 절대로 하지 않겠노라.”(윤휴, ‘백호전서’, 제23권) 벼슬길에 처음 나설 때부터 마지막까지 그는 이 말대로 살았기 때문에 고달픈 자리에있을 때도 초연했다. 우리는 과연 그의 길을 따라갈 수있을까.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