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의정뉴스

지난 여름 폭염을 돌아보며

의원시론 - 한영신 충청남도의회 의원

2020.06.15(월) 09:12:03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지난 여름 폭염을 돌아보며 1


기후변화는 우리 세대가 마주친 범지구적인 문제다. 기온 상승에 따라 빙하와 만년설이녹아내리고, 해수면 수위가 높아지는 등 주변에서 여러 이상 현상을 보게 된다.

우리나라도 여름철 기온이 오르며 아열대성 기후로 바뀌고 있다. 정부는 2018년 8월여름철 폭염을 재난으로 규정했고, 최근 기상청에서도 올해 여름이 평년보다 덥고 폭염과 열대야 일수도 많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여름철 일상화된 폭염과 열대야가 이제 남의 나라이야기가 아니라 우리나라와 나의 문제로 인식하고 대응해야 한다는 의미다.

해마다 반복되는 폭염을 이겨내려면 그에 대해 더욱 촘촘한 대비가 필요하다. 2018년에는 온열환자 4526명, 사망자 48명이 발생했고 2019년에는 온열 환자 1841명이 발생하고 11명이 숨졌다고 한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폭염 대응 지침을 만들어 시행한 후 피해가 현저히 줄어 든 것을 알 수 있다.

폭염이 어떻게 발생했으며 지자체에서는 어떻게 대응했는지 평가·보완해 지속적으로 시행할 수 있어야 한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그동안의 대책은 물론 취약계층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완책 마련이 시급하다.

지난해 좋은 반응을 얻었던 물안개분사장치(쿨링포그시스템)는 감염병 확산 우려로 올해 사용이 어렵게 됐다. 에어컨이나 선풍기 사용에도 상당한 제약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적절한방안을 미리 강구하고 인식시켜야 한다.

무엇보다 일상화된 폭염에 맞춰 대비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 시민 스스로 폭염을 재난으로 인식하고, 기상 상황을 미리 파악해 대응을 유도하기 위한 정부와 지자체의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는 의미다.

시민들이 행동요령을 숙지하도록 전달하고, 학교에서 폭염 대응 교육을 통해 가정으로 전파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 폭염 발생 기간 공영방송 등 언론을 통한 홍보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지자체에서 시행한 재난 문자 발송도 당일 임박해서 보내는 것보다 하루 전쯤 폭염 예상과 준비사항을 보내준다면 시민 스스로 기후변화에 더욱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재난관리는 사후 대책보다는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폭염관리도마찬가지다.

한국방재학회논문집에 게재된 ‘기후변화에의한 폭염 증가와대책’에서는 도시 열섬현상을 완화시키기 위해 건축물에 흡스되는 열을 낮추기 위한 쿨루프(cool roof), 옥상녹화 등 열섬 저하 대책과 열환경지도를 활용한 지역 특성별 건물 용도별 대책 실시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더불어 폭염 관련 연구와 기술 개발을 위한 기반이 뒷받침되고 국가 주요 과제로 선정돼야 한다고 제안하고 있다.

여름철 폭염은 일회성이 아니다. 폭염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관심제고가 필요하고 관련 연구를 통해 폭염 대응 정책이 보다 정교하게 가다듬어져일상에서 더 이상의 폭염 피해가 없도록 기대해 본다.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