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여행

소나무숲 보며 산책하는 곳, 고마나루

금강변 산책, 라이딩도 가능

2020.02.21(금) 12:57:20 | 충남아테이트너 (이메일주소:tni1210@naver.com
               	tni1210@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소나무숲 보며 산책하는 곳, 고마나루 1

코로나19로 외출이 무서운 요즘입니다. 충청권은 잘 예방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경상도와 전라도 지방은 엄청나게 확산돼 우려가 됩니다. 이렇게 외출이 무서운 요즘, 녹음이 푸른 자연 속을 찾는다면 바이러스가 못 침투하지 않을까요? 그래서 오늘 소개할 곳은 도심에 가까이 위치한 솔밭 공주 고마나루입니다. 
 
소나무숲 보며 산책하는 곳, 고마나루 2

유독 충남에는 소나무숲이 많습니다. 서해바다를 따라 널리 알려진 소나무숲들을 열거할 수 있습니다만, 공주 고마나루의 소나무숲은 내륙, 그것도 강변에 위치해 있어 더 멋지다고 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금강을 관측할 수 있는 전망대도 있어서 이곳에서는 탁 트인 자유로운 자연을 만끽할 수도 있습니다.
 
소나무숲 보며 산책하는 곳, 고마나루 3
 
최근 정비를 했는지 입구에는 화장실이나 먼지를 털 수 있는 시설도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가족 단위 관람이 더 수월해진 것 같습니다. 고마나루를 방문하면 이곳의 전설에 대해서 먼저 알아야 합니다.
 
소나무숲 보며 산책하는 곳, 고마나루 4
 
공주의 옛 이름인 고마나루는 곰을 뜻하는 말이라고 합니다. 사실 이곳에는 전설이 하나 있다고 합니다. 오래전 곰나루 맞은편에 있는 연미산에 암컷 곰 한 마리가 살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곰 동굴 앞을 지나는 나그네를 데려와 살았습니다.
 
소나무숲 보며 산책하는 곳, 고마나루 5
 
곰과 나그네 사이에는 두 아이가 태어났지만 나그네는 동굴 문이 열리자 도망갔다고 합니다. 나그네가 도망간 것을 알고 곰과 아이들이 슬픔에 빠졌고, 강에 몸을 던져 죽었다고 합니다. 그 이후 강을 건너는 배가 뒤집혔고, 마을 사람들은 곰을 위로하기 위해 사당을 짓고 제사를 지냈다고 합니다.
 
소나무숲 보며 산책하는 곳, 고마나루 6
 
그래서 지금도 곰을 위로하는 사당이 이곳에 있습니다.
 
소나무숲 보며 산책하는 곳, 고마나루 7

솔숲은 정말 대단하다고 말할 수밖에 없습니다. 수십년 넘게 자리하고 있을 소나무 자체가 웅장함을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소나무 모양도 모두 제각각이어서 나무 하나하나를 보는 재미 역시 대단합니다.

소나무숲 보며 산책하는 곳, 고마나루 8
 
최근에는 볼거리가 더 늘었습니다. 산책 코스마다 곰을 형상화한 다양한 조형물이 세워져 있어 곰의 형태나 어미 곰부터 아이 곰까지 다양한 곰의 모습을 찾아보는 재미가 쏠쏠하거든요.

소나무숲 보며 산책하는 곳, 고마나루 9
 
이 주변에는 볼거리가 많이 있습니다. 어르신들이 야외활동을 할 수 있는 공원이 있어 금강변 산책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코로나19로 갑갑한 요즘 고마나루를 방문해 전설도 알아보고 산책하는 건 어떨까 싶습니다.
 

충남아테이트너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