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알림마당

보건환경관련뉴스

알림마당 보건환경관련뉴스 인쇄
‘고압 송전선-암 발병’ 인과관계 따진다
작성자이철수 전화번호041-635-6815 담당부서운영지원과
- 화력발전소 송전선로 영향에 따른 환경역학조사 연구용역 착수 -

- 2025년까지 4년 간 20억 투입…주민 전자파 노출·건강 등 조사 - 

고압 송전탑과 송전선로로 인한 주민 건강 피해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이와 관련한 인과관계를 따지기 위해 대규모 조사에 돌입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10일 충남내포혁신플랫폼 회의실에서 ‘화력발전소 송전선로 영향에 따른 환경역학조사(1차년도)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도내에는 석탄화력발전소가 전국의 절반에 달하고, 생산 전기를 보내기 위한 송전탑·송전선로 등 송전시스템 가동에 따라 주민 건강 피해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고압 송전선로에서 발생하는 극저주파 대역의 자기장 노출은 소아의 백혈병, 뇌종양, 유방암과 같은 질병 발생에 영향이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 결과도 있다. 

화력발전소 고압 송전선로 주변 지역 주민들에게서 발생하는 특정 질병에 대한 인과관계를 명확하게 확인할 필요성도 있다. 

이 같은 배경에 따라 추진하는 연구용역은 오는 2025년까지 4년 동안 진행한다. 

총 투입 예산은 20억 원으로, ‘가습기 살균제 환경 노출 조사’ 등을 실시한 바 있는 한국환경보건학회가 수행한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고압선 발생 전자파 특성 △고압선 전자파 인체 영향 역학연구 △전자파 인체 보호 노출 기준 △환경 영향 범위 등을 조사한다. 

내년 7월까지 실시하는 1차년도에는 화력발전소 소재 4개 시군 선하지 및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고압 송전선로 전자파 노출로 인한 건강 영향 상태를 살핀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송전선로 전자파 노출량과 건강 영향 사이의 연관성을 종합적으로 조사·분석해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논란의 해법을 모색할 방침이다. 

양승조 지사와 전문가, 용역사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착수보고회는 착수 보고, 질의 및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그동안 우리 지역 주민들은 화력발전소 고압 송전선로와 장기간 전자파 노출로 인한 건강 피해에 대해 지속적으로 우려를 표시해 왔고, 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도지사로서 약속했다”라며 “경제도 중요하고, 에너지도 중요하지만, 충남도지사로서 무엇보다 절실하고 중요한 것은 도민 건강과 안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이어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도에서는 주민을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다양한 환경보건 정책을 수립하고, 중앙정부와 사업자 등에게 정당한 조치와 건의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210910-송전선로(210910추가제공)-재수정.hwp(281.0KB)[내려받기] 송전선로 용역 1.jpg(575.7KB)[내려받기] 송전선로 용역 2.jpg(460.0KB)[내려받기]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대기연구부
담당자
김수현
문의전화
041-635-6938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최종 수정일 : 2017-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