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알림마당

보건환경관련뉴스

알림마당 보건환경관련뉴스 인쇄
집단식중독 대폭 감소…개인위생 강화 영향
작성자이다연 전화번호041-635-6833 담당부서식약품연구부
- 지난해 식중독 의심 사례 14건…2019년 79건 대비 큰 폭 감소 -

지난해 충남지역 집단식중독 발생 및 환자 수가 최근 10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진하)에 따르면 지난해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된 식중독 의심 사례는 전년 대비 79건에서 14건, 의심 환자 수는 485명에서 199명으로 크게 줄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손 씻기 등 개인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식중독 감염률이 낮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온라인 수업으로 등교 일수가 줄어들면서 학교 집단급식이 중단된 점, 식당의 영업시간이 제한됨 점도 식중독 감염률을 낮추는데 한몫했다. 

지난해 집단식중독 주요 원인은 △노로바이러스(46%) △살모넬라(27%) △바실러스세레우스(9%) △병원성대장균(〃) △클로스트리디움(〃)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2019년 노로바이러스와 병원성 대장균이 각각 29%를 차지했던 점을 고려하면, 노로바이러스 감염률이 높아졌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과거 식중독 발생은 주로 해안가 주변과 관광지 중심으로 일어났지만, 지난해는 이러한 양상을 띠지 않았다”며 “손 씻기 등의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0311_충남 집단식중독 대폭 감소…개인위생 강화 영향(보건환경연구)_최종.hwp(330.5KB)[내려받기] 식중독 실험.jpg(2043.2KB)[내려받기]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대기연구부
담당자
김수현
문의전화
041-635-6938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최종 수정일 : 2017-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