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알림마당

보건환경관련뉴스

알림마당 보건환경관련뉴스 인쇄
겨울철 식중독 주범 ‘노로바이러스’ 주의
작성자박종진 전화번호041-635-6831 담당부서환경연구부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진하)은 겨울철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다량의 식중독 발생이 우려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2일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연도별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첫 집단 식중독 발생일은 2018년 12월 18일, 지난해 1월 10일 등이며 올해는 1월 17일 최초 검출됐다. 

겨울철 식중독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최근 5년간 평균 11∼1월 발생률이 연중 대비 54% 차지해 매우 비중이 크다. 

이는 노로바이러스가 일반 세균과 달리 낮은 온도에서도 활발하게 생장하기 때문이다. 

또 겨울철에는 추위로 인해 외부 활동보다는 실내 활동이 늘어나고, 개인위생 관리가 소홀해지는 점도 노로바이러스 감염 증가의 원인으로 꼽힌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환자와의 직접 접촉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은 겨울철 영·유아에게서 주로 발생하지만, 성인 감염도 많은 특징이 있다. 

감염 시 나타나는 주요 증상은 1∼2일 내 구토·설사 등이며, 복통이나 근육통·탈수·두통 등을 동반한다. 

보통 1∼3일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회복되지만,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나 노인은 심한 설사나 구토로 인한 탈수 증세가 나타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 조리 전이나 수유 전, 외출 후 등 일상적인 생활습관을 고려해 30초 이상 세정제를 이용해 손을 깨끗이 씻고, 흐르는 물에 충분히 헹구는 ‘올바른 손 씻기’를 생활화해야 한다. 

또 음식 익혀 먹기, 지하수 끓여 먹기 등 안전한 음식 섭취를 위한 수칙도 실천해야 한다. 

아울러 바이러스가 많이 포함된 구토물 등에 대한 사후관리로 소독처리 키트를 사용해야 하며 정기적인 화장실 소독을 실시해야 추가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
200122_겨울철 식중독 주범 ‘노로바이러스’ 주의(보건환경연구원)_최종.hwp(33.5KB)[내려받기]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환경연구부
담당자
황병윤
문의전화
041-635-6937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최종 수정일 : 2017-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