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알림마당

보건환경관련뉴스

알림마당 보건환경관련뉴스 인쇄
겨울철 식중독 ‘노로바이러스’ 주의
작성자박종진 전화번호041-635-6831 담당부서보건연구부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진하)은 겨울철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 발생이 우려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4일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연도별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첫 집단 식중독 발생일은 2016년 12월 7일, 2017년 12월 19일지난해 12월 18일 등이며 올해는 아직 검출되지 않았다.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최근 5년간 평균 11∼1월 발생률이 연중 대비 54%를 차지해 매우 비중이 크다. 

이는 노로바이러스가 일반 세균과 달리 낮은 온도에서도 활발하게 생장하기 때문이다. 

또 겨울철에는 실내 활동이 늘어나고, 개인위생 관리가 소홀해지는 점도 노로바이러스 감염 증가의 원인으로 꼽힌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환자와의 직접 접촉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은 겨울철 영·유아에게서 주로 발생하지만, 성인 감염도 많은 특징이 있다. 

감염 시 나타나는 주요 증상은 1∼2일 내 구토·설사 등이며, 복통이나 근육통·탈수·두통을 동반한다. 

보통 1∼3일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회복되지만,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나 노인은 심한 설사나 구토로 인한 탈수 증세가 나타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 예방 대책은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로, ‘올바른 손 씻기’를 생활화해야 한다. 

노로바이러스 입자는 매우 작고, 부착력이 강해 손을 씻을 때 손가락 사이나 손톱 등에 끼어 세균이 남아있지 않도록 30초 이상 세정제를 이용해 깨끗이 씻고, 흐르는 물에 충분히 헹궈야 한다. 

환자의 구토물이나 대변에는 많은 양의 바이러스가 포함돼 있으므로 구토물 소독처리 키트 등을 사용해 처리해야 하며 정기적인 화장실 소독을 실시해야 추가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음식물을 완전히 익혀 먹고, 지하수는 끓여 마셔야 한다”며 “손 씻기 등 실천하기 쉬운 개인위생도 철저히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겨울철 식중독 ‘노로바이러스’ 주의.hwp(34.0KB)[내려받기]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환경연구부
담당자
황병윤
문의전화
041-635-6937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최종 수정일 : 2017-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