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알림마당

보건환경관련뉴스

알림마당 보건환경관련뉴스 인쇄
도내 일본뇌염 매개 모기 올해 첫 확인
작성자김우식 전화번호041-635-6821 담당부서보건연구부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진하)은 올해 첫 일본뇌염 매개 모기가 확인됨에 따라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16일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를 도내에서 올해 처음으로 발견, 해당 방역 당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일본뇌염 발생 동향 파악을 위해 모기의 활동이 시작되는 4월부터 예산지역에 모기 채집을 위한 유문등을 설치, 매주 2회에 걸쳐 분류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분류 결과 지난 13일 예산지역에서 채집한 모기 400여 마리 중 작은빨간집모기가 올해 들어 처음으로 확인됐다. 

올해 도내 일본뇌염 매개 모기는 지난해보다 2주 정도 늦게 발견됐으며, 원인은 최근 지속된 장마로 인해 산란조건이 좋지 않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일본뇌염은 모기가 전파하는 인수공통 바이러스성 감염병으로, 감염자의 95% 이상은 무증상자로 자신도 모르게 지나가거나 열을 동반한 가벼운 증상으로 끝난다. 

다만 바이러스가 뇌로 침범하면 고열과 함께 경련, 의식불명, 혼수상태로 진행되며, 이 중 30%는 사망하고 회복되더라도 여러 가지 합병증에 시달리게 된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일본뇌염은 아직까지 적절한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백신 접종으로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각 가정에서는 방충망이나 모기장을 사용하고, 야간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816_도내 일본뇌염 매개 모기 올해 첫 확인(보건환경연구원)_최종.hwp(33.5KB)[내려받기]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환경연구부
담당자
황병윤
문의전화
041-635-6937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최종 수정일 : 2017-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