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자연속에 녹아든 이응노기념관 생가로 산책

2020.05.31(일) 23:59:37미니넷(mininet7@gmail.com)


 
홍성을 대표하는 인물을 이야기할 때 화가 고암 이응노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20세기 한국미술을 대표하는 이 거장은 1904년 홍성에서 태어나 열일곱 살이 될 때까지 살았습니다. 그를 기념하기 위해 홍성 홍북에는 고암이응노생가와 기념관이 있습니다. 
 
고암이응노생가 기념관
-문의:041-630-9232
-입장료: 1000원(월요일 휴관)
-홈페이지: http://leeungno.hongseong.go.kr/
 

 
저 멀리 홍성을 대표하는 산인 용봉산이 보입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는 문을 닫았었는데,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면서 문을 열었습니다. 실내기념관을 방문할 때 마스크 착용은 필수겠죠? 건물 입구에는 손소독제가 비치되어 있으니 참고하세요.
 

 
이응노의 집은 홍성군이 고암을 기념하는 사업으로 추진하여 설계 경기로 당선작을 뽑았습니다. 그래서 이곳 건물은 단순한 건물이 아니라 한편의 작품을 보는 듯합니다. 주변의 풍경과 너무나 잘 어우러지는 모습에 지금 이 계절 그냥 바라보기만 해도 좋습니다.
  
시골마을에 덩그러니 멋진 건물이 있는 게 아니라 이곳의 마을과 잘 어울리도록 설계되고 만들어졌습니다.
 


연둣빛이 가득했던 이곳, 사람이 없어 더욱 좋았던 곳입니다. 굳이 전시장을 찾지 않아도 야외 산책만으로도 좋은 이곳입니다.
 

 
이응노 개인을 기리고자 마련된 이 생가기념관은 기념관이면서도 미술관의 성격도 강합니다. 전시 관련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고하세요.
 
이곳은 여러 가지 건축적 가치를 담아낸 점을 높게 평가받아 2013년 한국건축문화대상을 받았습니다.
 

 
이응노 화백은 홍성에서 태어나 열일곱까지 살다 이후 예산과 서울을 거쳐 일본에서 공부하며 미술대학 교수가 되었습니다. 프랑스로 건너가 당시 한국인으로 드물게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였습니다. 60년 전 프랑스 파리가 열광했던 화가라 할수 있습니다. 그러나 1976년 '동백림사건'으로 간첩 혐의를 받아 우리나라를 떠나 한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파리에서 생을 마감했습니다.
 

 
그는 살아 생전 이 땅에 돌아오지 못하고 이렇게 생가가 만들어졌습니다. 그의 생가는 사라졌지만 그의 기억을 되살려 생가가 만들어졌습니다.
 

 
생가 앞쪽으로는 연못도 있고 그곳에는 연꽃이 피려 하고 있습니다. 
 

 
화려하지 않고 자연속에 녹아들어 잘 어우러지기에 더욱 눈에 띄고 마음에 남는 곳이 바로 이응노기념관과 생가였습니다. 특히 조용히 사람이 없는 곳을 찾는다면 이곳에서 힐링 어떠세요?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공보관
  • 담당자장동휘
  • 문의전화041-635-4928
  • 최종 수정일 : 2019-08-23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