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시골살이n년차의 농사달력-소서, 콩밭매기!

소서, 콩밭매는 법

2019.07.11(목) 10:11:47로컬스토리(nadiaseo@naver.com)

농사달력

텃밭에서 땅 파먹기 : 소서

[메주콩]
[팥]
[오리알 콩]
[오갈피 콩]
[푸른 콩]
[흰여늬강낭콩]
[흰제비콩]
[쥐눈이 콩]

콩은 극동아시아,
그 중에서도 우리나라에서
몇 천 년을 살아온 작물이에요.
콩이 살기에 좋은 환경을
가진 나라였던 거죠.

약 50년 전만 해도
한국에서 볼 수 있는 콩은
3,000가지가 넘었다고 해요.
지금도 동네 할머니들이 조금씩 간직한
토종 콩들이 이어내려오고 있지만
그 수는 굉장히 많이 줄었어요.

양배추를 뽑은 자리에 흙을 고르고
괭이로 골을 파주었어요.

경사진 중간쯤에 콩을 심어요.

콩 세알을 심으면
새가 한 알, 땅이 한 알, 사람이 한 알 나눠먹는다고 하지만,
요즘은 새들이 다 먹는다고
모종을 만드는 분들이 많아요.

어쨌든, 콩 세 네 알을
두 뼘 정도 간격으로 심어주세요.
싹이 트려면 물이 필요한데
날씨가 가물 때는
두둑 높이를 조절해주어야해요.

비가 많이 오는 날씨에는
두둑을 1m정도 넓게 하기도 하고
제가 사는 지역은
올해 날씨가 많이 가물어서
얕은 골을 파고 아래쪽에 심었어요.
이렇게 하면 비가와도
물기가 아래쪽으로 고이기 마련이라
조금 도움이 된다고 해요

일주일정도 지나면 싹이 트는데요,
잡초도 어김없이 싹을 틔우죠.

가능하면 콩이 어릴 때부터 풀을 매주세요.

콩 밭을 맨 때는, 내 발 앞에 풀을 매고
뽑은 풀은 내 뒤에 가지런히 놓아요.
물과 흙이 있으면
잡초가 다시 살아나기 때문이에요.
밭에서 잡초가 하는 역할도 있지만
콩이 넉넉하게 자라라 수 있도록
깔끔하게 뽑아주세요.

풀을 뽑은 뒤에는 주변의 흙을 긁어모아
북돋아주세요.
이렇게 하면 비바람에 넘어지거나
쓰러지는 일이 적어지기 때문이죠.

하나, 둘, 셋, 넷, 다섯.
본 잎이 다섯장 정도 자라면
가장 윗부분의 순을 잘라주세요.
이렇게 하면 콩 꼬투리가 더 많이 달려요.
단, 콩 꽃이 피면
더 이상 콩밭에 들어가지 않는 편이 좋아요.
꽃이 떨어지면 꼬투리도 안 생기니까요.


농사달력이 마음에 들었다면
좋아요와 구독을 눌러주세요!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공보관
  • 담당자김범수
  • 문의전화041-635-4927
  • 최종 수정일 : 2019-08-20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