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농업의 성공모델 농업인의 성공비법, 태안 호박고구마 이용복씨

2020.06.29(월) 20:41:42노는아빠(rushzoa@naver.com)

--------------------------------
VCR 내레이션
--------------------------------

# 도로
충남 태안군 안면읍.
이곳엔 황토에서 자란 호박고구마를 키우며
시를 짓는 농부시인이 있습니다.
농업의 성공모델에서
우리 경제의 미래 비전을 찾아보는 ‘억대농부이야기’
오늘의 주인공, 이용복 씨를 만나봅니다.

# 이용복 int
안녕하세요. 저는 충남 태안군 안면도에서 고구마 농사 8천 평과 하우스 4동을 운영하여 고구마 연간 생산량이 40톤을 생산하고 있는 이용복입니다. 반갑습니다!

# 고구마 캐는
이용복 씨가 귀농을 해서
고구마 농사를 지은 지는 이제 15년차.
그에겐 농부라는 이름 뒤에
붙는 수식어가 하나 더 있는데요.
바로 호박고구마 농사를 짓는 농부시인입니다.
자 그럼 5년 전부터 억대농부가 됐다는
농부시인 이용복 씨의 농사비법을 살펴볼까요?

# 이용복 int
트랙터가 있었는데 트랙터를 팔았어요. 왜냐하면 트랙터 사는 비용도 만만치 않지만 할부 갚고 이렇게 하다 보면 농사지어서 기계 값으로 돈이 다 들어가고 말아요.

# 황토밭
기존에 있던 대형 기계는 팔고,
필요한 기계는 농업기술센터에서 임대해
농사에 사용면서
경영비를 절감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 기계 돌리는
농사를 처음 짓기 시작했을 땐
300평 규모로 시작했다는 이용복 씨.
작년엔 무려 1만2천 평까지 확대했다는데요.
그렇지만 현재는 다시 규모를 줄인 상태.
그가 애써 늘린 재배 규모를 줄인 데에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 이용복 int
이 지역은 황토가 굉장히 좋아요. 그래서 고구마 맛이 굉장히 좋은 걸로 느껴서 그때부터 고구마를 재배하기 시작해서 지난해는 1만 2천 평까지 재배를 했는데 규모가 크다고 해서 소득이 더 높아지는 건 아니더라고요. 그래서 올해는 8천 평 정도로 면적을 줄여서 재배하고 있습니다.

# 밭
고구마의 품질 향상을 위해
밭의 규모부터 재배 기술 등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다는 이용복 씨.
그때마다 기록의 중요함을 느꼈고,
매년 재배 매뉴얼을 만들었는데요.
경험에서 얻어지는 것들은
다시 개선하는 것을 잊지 않았습니다.

# 문 열고 토굴 들어가는
이용복 씨 농가의 특색 중 하나는
바로 고구마를 연중 판매한다는 것인데요.
그 안엔 또 하나의 특별한 비법이 숨어 있습니다.
고구마를 캐는 10월에
홍수 출하되는 현상이 발생했는데요.
싼 가격으로 출하해야 하는 것이 문제가 되자
그가 생각해낸 것은?
바로 토굴 저장 방식입니다.
2009년에 생강 굴에서 착안해 토굴을 팠고,
자연을 이용한 토굴저장은
기존의 저온창고보다 효과가 높아
연중 판매가 가능했던 거죠.

# 이용복 int
이 토굴의 길이는 40m입니다. 그리고 여기에서 저장할 수 있는 것은 35톤 정도 저장해놓고 연중 소비자들에게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 하우스
단순히 노지에서
호박고구마를 재배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하우스 재배도 함께 하고 있는데요.

# 이용복 int
비닐하우스를 운영하는 것은 조직배양묘를 증식시키기 위해서 하고 있습니다. 조직배양묘를 쓰면 병충해도 적고, 연작피해도 줄이고, 수확량도 늘기 때문에 조직배양묘를 키우게 됐습니다.

# 도로
민박집을 함께 운영하고 있어
쉴 틈이 없다는 이용복 씨.
그는 농사를 짓는 농부인 동시에
아름다운 시를 쓰는 시인이기도 한데요.
지난 2004년에 등단,
현재는 태안문화원 부원장을 맡고 있기도 합니다.

# 이용복 int
지금까지 흙빛문학이나 이런 데 120편정도 시를 썼고, 지금 개인시집은 못 냈지만 흙빛문학회에서 회장까지 역임하면서 문학 활동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 고구마 판매장
재배한 호박고구마는 직판장에서 판매하기 때문에
소득향상에 도움이 되는데요.
2008년부터 특산물 판매장을 직접 운영,
현재는 호박고구마만 판매하고 있다고 합니다.

# 박명희 / 아내 int
-여기 차 굉장히 많이 다니네요?
네, 주말에는 많이 다니고요. 평일엔 조금 덜 다니고 그러네요.
-판매장에서 판매 많이 되나요?
주중에는 조금 덜 나가고요. 주말이나 휴일 때 조금 많이 나가는 편이에요.
-하루 매출이 얼마나 돼요?
하루에 평일은 20~30만 원 정도고요. 주말에는 거의 하루에 50~60만 원 정도 나가고 있어요.

# 판매장
농산물 판매장을 직접 만들면서도
좋은 품질로 잘 키운 고구마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은 농부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 이용복 int
여기는 직판장인데요. 2008년도에 제가 해안도로가 생기면서 올라가는 차선에서 뭔가 우리 지역에서 나는 농산물을 판매하려고 만든 거예요. 그런데 다른 거는 잘 안 되고, 고구마는 잘 되더라고요. 그래서 제 생산량의 20%는 여기서 판매를 하고 있고요. 나머지 부분은 일부 농협에 수매하고, 아내가 인터넷 판매, 저는 SNS를 통해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 아내 일하는
부부가 늘 함께 땀 흘리며 키워온
호박고구마이기 때문일까요.
그저 농부는 좋은 농산물을 키워
제값을 받는 것이 보람이라고 말하는 천생 농사꾼.
그에게 듣는 앞으로의 바람에도
농업은 일순위입니다.

# 이용복 int
농업이 참으로 힘들고 어렵습니다. 그래서 저는 30여 년 동안 농사를 해오면서 마음속에 담아 두었던 어려운 문제들을 우리 농업인들과 같이 힘을 합쳐서 농업을 위해서 헌신, 봉사하면서 살아가고 싶습니다.

# 에필로그
농업의 성공모델에서
우리 경제의 미래 비전을 찾아보는 ‘억대농부이야기’
오늘의 주인공은 충남 태안에서
호박고구마를 재배하는 농부시인,
이용복 씨였습니다!!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공보관
  • 담당자장동휘
  • 문의전화041-635-4928
  • 최종 수정일 : 2019-08-23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