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고즈넉한 계룡산 신원사에서 봄 향기를 느껴보세요

2020.03.26(목) 10:11:01goood33(goood33@hanmail.net)



고즈넉한 사찰에도 어느덧 봄이 찾아와서 노란색, 빨간색으로 갈아입은 예쁜 봄꽃들을 볼 수 있습니다. 봄꽃들은 이제 가까운 곳에서도 볼 수 있지만 그래도 조용한 사찰이 좋은 것 같습니다. 
 

 
요즘은 날씨가 따뜻해서 야외로 나들이하기 좋습니다. 모처럼 가족과 계룡산 신원사에서 꽃과 알록달록한 연등을 보면서 봄을 즐겨봅니다.
 

 
매표소(입장료: 어른 3000원, 청소년 1500원, 어린이 1000원)에서 일주문을 지나 사천왕문까지 천천히 걸어가는데 예쁜 봄꽃들이 잠시나마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립니다.
 

 
사천왕문을 지나면 아름다운 신원사 풍경이 눈 앞에 펼쳐집니다. 신원사는 백제 의자왕 11년에 고구려 승려인 보덕화상에 의하여 창건되었습니다.
 

 
사찰의 매력은 마음의 평온도 찾을 수 있지만 걷다 보면 곳곳에 좋은 글이 있어서 잠시 읽어보게 됩니다. 
 

 
대웅전 앞 마당에는 부처님 오신 날을 준비하기 위하여 알록달록 연등이 걸려 있습니다. 이곳에서 계룡산을 바라보면 신기하게도 와불을 볼 수 있습니다.
 

 
봄꽃 중에서 동백도 예쁘게 꽃이 피었는데 신원사 경내에는 동백꽃이 많은 편입니다.
 

 
어느 사찰이나 대웅전은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충남 유형문화재인 신원사 대웅전은 고려시대부터 현재까지 여러 차례 다시 지어졌습니다.
 

 
중악단으로 가다 보니까 목련과 산수유가 피었고 입구에는 알록달록한 연등이 멋있게 다가왔습니다.
 

 
보물인 중악단은 국가에서 계룡산 신에게 제사 지내기 위해 마련된 조선시대 건축물입니다. 안으로 들어가면 알록달록한 연등과 함께 담벼락에 있는 동백나무가 빨갛게 꽃이 피었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는 계룡산 신원사에서 잠시 쉬면서 봄을 마음껏 느껴보세요.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공보관
  • 담당자장동휘
  • 문의전화041-635-4928
  • 최종 수정일 : 2019-08-23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