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미디어

전체메뉴

사는이야기

충남넷 미디어 > 사람세상 > 사는이야기

대둔산 일출 명소, 낙조대와 V자 계곡 등산

대둔산 일출 명소

2020.10.14(수) 11:51:31봄비(springlll8@naver.com)

눈 뜨기 힘든 아침

우선 3시 30분에 만나서 태고산 주차장에 4시 40분쯤에 도착을 했죠.
근데 영상에서는 그냥 평지 같아요. 완전 미끄러지듯이 내려온 거 같아요.

대둔산 등산로 코스

태고사 주차장에서 낙조대까지 1.2km 정도,
마천대까지는 2.1km지만 낙조대까지 걸어서는 쭉 40~50분?
한 시간 정도가 걸릴 것 같습니다.

낙조대 0.5km 남았습니다.

낙조대로 오르는 길에는 중간중간 표지판이 있고
그리고 내내 직진이기 때문에 그리 어렵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계곡 옆에 자리한 등산로이기 때문에 아주 가파른 오르막길이 계속 이어집니다.
이렇게 내내 오르막길입니다.

바람이 아주~,
초보자에게는 힘든 산일 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낙조대에 오르기 전에 어떤 봉우리에 도착했습니다.
(여기는 낙조대가 아니었습니다!)
(여기는 해발 859m 대둔산 낙조대입니다)

낙조대 풍경인데요, 그런데 뭔가 좀 아쉽더라구요.
소나무도 없고 바위도 없고 너무 탁 트인 풍경이니까는
좀 심심한 느낌? 사진 찍기에는 좀 심심해요.

(여기예요, 여기. 여기가, 언니, 무슨 계곡이에요? 우이계곡입니다)

그래서 낙조대에서 내려와서 300m 정도 능선을 따라 걸어갔습니다.
저희의 최종 일출 목적지는 V자 계곡이었거든요.
V자 계곡이 가장 유며하지만 가는 길에는 여러 유혹이 있습니다.

거기로 올라가면 또 다른 풍경이 펼쳐져요.
(…그러면 요기 위에 올라가면 거기서…)
다행히 저희는 어떤 사람을 만나서 어디가 V자 계곡인지,
어디가 일출명소인지 알게 되었거든요.

V자 계곡에서 조금만 올라가면 바로 일출명소 바위가 있습니다.
바위에서 보는 풍경이 아주 아름답더라구요.
주변 바위 사이사이의 나무들, 주변 풍경들, 그리고 일출까지.
(여기가 대둔산이고 오대산이고… 여기 뭐가 있지…)
이날 일출 정말 완벽했습니다. 동그란 해가 떴어요.

저는 일출이 너무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사진사들은 오늘 일출 실패했다고 말하더라구요.
동그란 일출보다는 운해가 깔린 날이 더 아름다운 날이라고 합니다.

저희가 갔을 때에는 바람이 너무 심하게 불어가지고 좀 추웠어요.
그래서 바위 뒤에 숨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잠시 풍경 감상)

여기서 만난 사진사분이 하는 말이
더 아름다운, 더 좋은 풍경은 장군봉에 있다고 하더라구요.
V자 계곡에서 300m 정도 더 걸어가면 장군봉이 있는 산이었습니다.
하지만 거기로 걸어가는 길에 시간이 너무 지체되었고
저는 한 번 넘어져서 발목을 삐는 바람에 다시 하산해야 했습니다.

(발목 부상이라니!)
(산길은 늘 조심하세요. 특히 하산할 때!)

뿌리째 뽑힌 나무, 자라고 있어요.

(저기가 마천대입니다. 근데 마애불이 없는데?)
(마애불은 내려가야 있나 봐요)

하산하는 길엔 아주 조금 헷갈렸지만
표지판 덕분에 안심하고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재밌게 보셨나요? 도움이 되었길 바랍니다.
(마천대 올라가는 길엔 엄청 가파르게 느껴졌는데…)
그리고 등산엔 안전이 최우선!!
‘등린이(초보산악인)가 전문산악인이 되는 그날까지!!

(여긴가? 그럼 안녕!!)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대둔산 하면 마천대(정상)가 가장 먼저 떠오르시죠?

이번에 일출을 보기 위해 마천대가 아니라 대둔산 낙조대에 다녀왔습니다.
일단 등산 출발지는 '신라시대 사찰'이라 불리는 태고사 주차장입니다.
 
집에서 출발 시간은 3시 30분쯤. 태고사 도착 시간은 4시 40분. 
 
태고사에서 낙천대를 오르는 길은 대략 1.2km 정도 이어집니다.
이 길은 계곡 곁에 자리한 등산로이기 때문에 매우 가파릅니다.
 
그래도 내내 한 방향으로 오르고,
오르는 중간중간 표지판이 있기 때문에 길 찾는 데엔 문제가 없습니다.
 
낙천대 오르기 전에 이름 모를 봉우리에 갔는데, 세상이 점점 밝아오고 있더라고요.
해발 859m로 탁 트인 풍경을 펼쳐 보이는 낙천대,
아름다운 풍경이었지만, 다시 길을 나섰습니다.

일출 명소로 알려진 V자 계곡은 낙조대에서 300m 정도 능선을 따라 더 가야 합니다.
V자 계곡에서 조금만 오르면 일출 명소 바위가 있는데, 가는 길이 조금 헷갈릴 수 있습니다.
저희는 우연히 지리를 잘 아는 사진사분을 만나서 정보를 얻었습니다.

하지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V자 계곡의 풍경도 아름답거든요. 
바위와 바위 사이, 그리고 바위 위의 소나무가 일출과 조화를 이룹니다.

일출 관람 후 풍경이 아름답다고 하는 장군봉으로 향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가는 도중 시간이 너무 지체되었고,
게다가 돌 위 나뭇잎에 미끄러져 발목을 살짝 삐는 바람에 하산해야 했습니다.

역시 등산은 안전이 최우선!
그래도 너무 아름다웠던 대둔산 일출 풍경을 영상에서 확인해 주세요!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련 기관 사이트
[우: 32255]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읍 충남대로 21

대표 전화 041-120

대표 팩스 041-635-3000

Copyright 충남넷 멀티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