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지역신문뉴스

충남도청내포신도시, 충남혁신도시 기대 크다

미래형 충남혁신도시, 지역발전 성장 동력 확충

2020.07.30(목) 15:15:02 | 홍주신문 (이메일주소:rlarudal4767@daum.net
               	rlarudal4767@daum.net)

충남도청내포신도시, 충남혁신도시 기대 크다 1

충남도청내포신도시에 들어설 충남혁신도시를 지정 받기 위해 지난 10일 국토교통부에 ‘충남혁신도시 지정 신청’을 제출했다고 한다. 이번 지정 신청은 지난 8일자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른 것이다. 충남혁신도시는 정부 부처 협의 등 심의절차가 곧바로 진행되면 2∼3개월 이내에 지정 여부가 판가름 날 전망이어서 기대가 크다. 그만큼 충남도청내포시의 지난 10여년의 발전과정을 통해 볼 때 앞으로의 발전에 거는 기대가 그만큼 크기 때문이다.

선진국의 지역개발정책을 보면, 과거 중앙정부가 금전적 보조 중심으로 지방을 지원하던 데에서 벗어나, 최근에는 지역의 자생적 성장을 견인하는 혁신역량이 강화되도록 지원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고 한다.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은 단순히 소재지만 바꾸는 것이 아니고 지역발전의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하려는 정책이기 때문이다. 공공기관이 중핵이 되는 미래형 혁신도시가 충남도청소재지인 내포신도시에 만들어지게 되면 어쩌면 신도시의 기능과 역할이 제대로 완성된다는 의미도 크기 때문이다. 계획대로라면 현재 내포신도시의 인구가 10만 명은 돼야 하지만 아직은 30%에도 미치지 못하는 미흡한 현실이다. 지난 6월말 현재 홍북읍과 삽교읍의 전체인구가 3만8000여명이며, 내포신도시만의 인구는 2만 7000여명이다.

충남혁신도시가 지금까지 부족했던 충남도청내포신도시의 공공기관 이전을 포함해 기업·대학·연구소 등의 기관이 들어와 서로 긴밀하게 협력할 수 있는 혁신여건과 주거·교육·문화·의료 등의 정주여건을 갖추도록 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른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서 개발하는 미래형도시인 만큼 신규 고용을 창출하는 것은 물론 지역혁신체계(RIS)의 구축 등을 통해 지역경제의 성장 동력을 확충하는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기관의 분석에 의하면, 3만5000명 규모의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 이뤄질 경우, 지방고용은 약 15만 명 증가하고, 연간 생산유발액은 11조원, 부가가치 유발액은 4조6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기 때문이다. 정부의 균형발전 정책의 가치를 실증할 혁신도시 발전전략과도 잘 맞아떨어지는 곳이 바로 충남도청내포신도시가 최적의 환경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충남혁신도시가 충남도청내포신도시에 차질 없이 정상적으로 추진 되도록 해야 한다. 인접지역이 혁신도시로 빨려 들어서는 안 된다. 충남혁신도시로 가는 여정의 첫걸음, 첫 단추를 잘 꿰야 하는 이유다.

출처 : 홍주일보(http://www.hjn24.com)

 

 

홍주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