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갑질’ 막고 정신건강 살핀다

2020.07.27(월) 17:07:08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맞춤형 상담, 치유프로그램 등
공동주택 상생 가이드라인 마련

 
충남도가 아파트 경비원 등 공동주택 노동자의 정신건강을 위해 맞춤형 상담·치유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도에 따르면 도내아파트 경비원과 미화원, 시설관리자 등에 대한 정신건강 증진과상생의 공동체 문화 확산을 위해 ‘공동주택 노동자 마음건강 돌봄 사업’을 추진 중이다.

도는 우선 도내 632개 아파트 단지 9000여명의 노동자를 대상으로 정신건강 상태 분석을 위한 심리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200세대(천안, 아산은 300세대) 이상 아파트는 의무적으로, 200세대 미만 공동주택은 신청을 받아 충남일자리진흥원을 통해 심리검사를 진행한다.

심리검사 내용은 ▲고용 방식, 근속연수, 급여 등 기본 사항 ▲초과근무 ▲휴게 시간 ▲휴게 공간 유무 ▲욕설·무시·폭언·구타 등 ‘갑질’ 경험 여부 등이다.

도는 심리검사 결과를 토대로 정신건강 상태 분석을 실시해 위험군과 고위험군에 대해서 심층 대면상담과 전문상담을 실시한다.

이어 집중 치유 프로그램과신체·마음 이완프로그램, 소통과 갈등 관리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공동주택 상생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단지별로 업무협약을 맺는다.

내달 말까지 도와대전지방고용노동청, 공동주택 입주민단체, 주택관리업체 협의체, 노동단체 등이 참여하는 광역 단위 공동선언을 할 계획이다. 9∼10월에는 시·군과 지방노동지청, 입주민대표회, 시·군 주택관리업체 협의체, 노동단체 등 시·군 단위로 협약을 맺고, 10∼11월에는 도와 시·군, 주택관리업체, 근로자 대표 등이 참여해 단지별 실천협약을 체결한다.

도관계자는 “공동주택 노동자상당수는 열악한 환경에서근무하며 정신건강을 위협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도내 공동주택노동자들의 근무 여건과정신건강 상태를 우선살펴 맞춤형 프로그램을제공한 뒤, 노동자와 입주민 간 상생의 문화확산을 위해서도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자리노동정책과 041-635-3414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