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은산별신제가 내려오는 공간에 자리한 사찰 정혜사

2020.07.28(화) 13:26:56 | 초지일관 (이메일주소:skdlem23@naver.com
               	skdlem23@naver.com)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청양 하면 생각나는 사찰은 장곡사지만 그외에도 가볼만한 사찰이 여러 곳 있는데 백제가 패망하면서 많이 사라졌다고 합니다. 도림사라고 하는 사찰이 있었을 때나 구석구석에 적지 않은 사찰이 있었을 것이라고 하는데 지금은 사라지고 없습니다.
  
은산별신제가 내려오는 공간에 자리한 사찰 정혜사 1
  
한적한 곳이지만 요즘같은 분위기에선 이런 곳이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은산별신제가 내려오는 공간에 자리한 사찰 정혜사 2
 
충남의 은산별신제라는 부흥군의 넋을 기리는 제사가 내려오는 곳으로 들어오면 정혜사라는 사찰도 있습니다. 이곳에는 대웅전 아래에는 우물이 있는데 저 우물이 바로 백제 성왕이 마셨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은산별신제가 내려오는 공간에 자리한 사찰 정혜사 3
 
청양의 주산이라면 칠갑산이죠. 역사 속에서는 1481년(성종 12)에 편찬된『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과 1799년(정조 23)에 편찬된『범우고(梵宇攷)』에는 ‘정혜사(淨慧寺)’라고 나와 있다고 합니다.
 
은산별신제가 내려오는 공간에 자리한 사찰 정혜사 4
 
아름다운 여름꽃과 소나무가 어우러진 정혜사는 여유가 있어 보이는 사찰입니다. 앞에 우물이 보이시나요. 
 
은산별신제가 내려오는 공간에 자리한 사찰 정혜사 5
 
정혜사의 부속 암자로는 혜림암(惠林庵)과 석굴암(石窟庵), 서암(西庵)이 있습니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대웅전과 칠성각, 요사채가 남아 있습니다. 
 
은산별신제가 내려오는 공간에 자리한 사찰 정혜사 6
 
정혜사가 자리한 곳에서 멀지 않은 부여 은산의 별신제는 3년에 1번씩 1월 또는 2월에 열리고, 보통 15일 동안 약 100여 명의 인원이 참가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흰색의 꽃이 정혜사의 사무 보는 건물 앞에 피어 있습니다. 
 
은산별신제가 내려오는 공간에 자리한 사찰 정혜사 7
 
사찰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칠성각은 우리나라 사찰에서만 볼 수 있는 특유의 전각 중의 하나로서, 한국불교의 토착화 과정을 알 수 있는 자료가 된다고 합니다. 칠성은 수명신의 구실과 함께 가람수호신의 기능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은산별신제가 내려오는 공간에 자리한 사찰 정혜사 8
 
은산별신제가 내려오는 공간에 자리한 사찰 정혜사 9
 
인을 발휘하면 물(物)에도 영향을 주어 천지만물과 하나가 된다는 말이 있다고 합니다. 유학에서 인을 실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역설했지만 인의 정의는 명확하게 말하지 않고 단지 인을 성취하는 방법으로 자기를 극복해 예를 실천하는 극기복례(克己復禮)가 인이 된다고 하는데요, 유학과 불교는 멀리 있는 것이 아닌 듯합니다. 
 
은산별신제가 내려오는 공간에 자리한 사찰 정혜사 10
 
창건 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신라 제46대 문성왕 2년(AD 840)에 혜초국사가 창건하였다고 전해지는 정혜사는 시대를 걸쳐 '淨慧寺'가 '定慧寺'로 바뀐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1907년 큰 화재로 소실되고 1908년 월파스님에 의해 지금 정혜사가 재건된 사찰입니다. 
 

초지일관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