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지역신문뉴스

충남도립대 한상완 교수, 대한민국서예전람회 우수상

한문 서예 부문 영예…청양 복달수·김홍진씨 입선

2020.07.15(수) 09:05:43 | 청양신문사 (이메일주소:ladysk@hanmail.net
               	ladysk@hanmail.net)


청양군 청양읍 유정서예학원(원장 복광수)에서 수학 중인 한상완 충남도립대 교수가 우리나라 4대 국전 중 하나인 대한민국서예전람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제28회 대한민국서예전람회’는 (사)한국서가협회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열렸으며, 지난달 15일부터 17일까지 전국에서 접수된 총 2780점의 작품을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838점이 입상작품으로 선정됐다.

충남도립대 한상완 교수, 대한민국서예전람회 우수상 1

사진 왼쪽부터 한상완 교수, 복광수 원장, 김홍진 교수.


이 대회에서 한 교수는 3편을 출품, 이중 다산 선생 시문집 6권에 수록된 ‘송파수작(松坡酬酢)’으로 우수상을 차지했다.


한 교수는 “서예를 시작한 지 8년 됐고 처음부터 계속 유정 선생께 배우고 있다”며 “대한민국 최고의 지도자고 열성을 다해 가르쳐주신 덕분이다. 감사하다”고 인사부터 전했다. 이어 “이번 수상으로 총 11점을 얻었고 초대작가 자격 취득을 위해서는 1점을 더 얻어야 한다”며 “좀 더 매진해 내년에 다시 한 번 국전에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교수는 2015년 제18회 화홍시서화대전 우수상(익재선생 시, 예서), 2016년 제5회 대한민국면암서화공모대전 대상(면암선생 시, 예서), 2017년 제10회 대한민국허백당태을서예문인화대전 우수상(율골선생 시, 전서) 등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다.


이번 서예전람회에는 김홍진(충남도립대) 교수와 복달수(대치 탄정리) 씨도 각각 3편의 작품을 출품, 1점씩이 입선을 차지했다. 홍주세 선생 시 ‘춘사’와 난고선생 시 ‘김삿갓 시’다.


특히 김 교수는 서예입문 2년 차로 첫 도전에 입선을, 복씨는 이번 수상으로 총 11점을 획득해 초대작가 선정을 위해 내년에 다시 한 번 도전할 계획이다.

28회 대한민국서예전람회 시상식은 오는 829() 오후 3시 예술의 전당 서예박물관에서, 수상작은 94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전시된다.

 

 

청양신문사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