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보령 학성리에서 걸었던 공룡을 만나봐요

2020.06.08(월) 04:08:43 | 지민이의 식객 (이메일주소:chdspeed@daum.net
               	chdspeed@daum.net)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인간이 지구에서 살아온 시간보다 공룡이 지구에서 살아온 시간이 압도적으로 길다. 우리가 살면서 필요한 기름, 석탄 등 수많은 자원들은 그 시대를 축적해서 누리는 것이다. 작은 공룡류는 두 발 보행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많은 초식성 공룡류에서는 네 발 보행이 발달했는데 이로 인해 공룡의 흔적은 초식공룡이 많이 남겼다. 보령의 학성리에서 발견된 학성리 공룡의 흔적은 용각류 공룡와 조각류 공룡으로 초식공룡에 속한다.
 
보령 학성리에서 걸었던 공룡을 만나봐요 1
 
2015년 서해삼융중학교 교사인 정풍희 씨가 발견하여 시에 신고했고 보령시는 문화재청에서 조사를 의뢰했으며 문화재청은 최근 2차례에 걸쳐 현지조사를 하고 문화재위원의 의견을 수렴, 공룡발자국 화석으로 최종 확정하였는데 올해에 오니 당시 크기의 공룡이 재현되어 있었다. 
 
보령 학성리에서 걸었던 공룡을 만나봐요 2
 
학성리에 오면 그 기억 때문인지 몰라도 과거로 돌아간 느낌이 든다. 공룡이 나온다고 하더라도 이상할 것이 없는 풍광이다. 지구를 지배하던 대부분의 공룡은 백악기의 마지막 시기까지 번성했으나, 그 후 약 100만 년 이후에는 지질기록(地質記錄)에서 완전히 사라져 그 다음 지층에서는 공룡 화석이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보령 학성리에서 걸었던 공룡을 만나봐요 3
 
이렇게 거대한 생명체가 지구에 있었다는 것도 경이로운 일이다. 가장 완벽하게 만들어진 거대 용각류의 골격은 아프리카 텐다구루 지층에서 발굴된 기라파티틴 브란카이로 베를린의 자연과학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보령 학성리에서 걸었던 공룡을 만나봐요 4
 
용각류의 뼈는 엄청나게 크기 때문에 단단하고 오래 지속되어 보존이 잘 된다. 용각류는 크라이아스기 공룡의 한 무리인 고용각류에서 유래하였다. 쥐라기 중기와 후기는 진정한 거대 동물의 세계였다. 용각류의 해부학적 구조는 놀라운데, 대단히 큰 몸집에 비해 머리가 매우 작았고 목·등꼬리 전체에 걸쳐 이어지는 척추뼈 하나하나는 몸을 지탱하는 정밀한 기계장치와 같았다. 
 
보령 학성리에서 걸었던 공룡을 만나봐요 5
 
보령 학성리에서 걸었던 공룡을 만나봐요 6
 
보령 학성리에서 걸었던 공룡을 만나봐요 7
 
밀물이 와서 섬이 되기 전에 공룡발자국이 발견된 곳으로 걸어서 넘어가 보았다. 
 
보령 학성리에서 걸었던 공룡을 만나봐요 8
 
걸을 때 보통의 표유 동물이 발바닥 전체로 걷는 것(척행 동물)은 인간도 마찬가지이지만, 용각류는 뭉툭한 발끝으로 걸었다(지행 동물). 거대한 무게 때문에 영화에서 표현되는 것처럼 천천히 이동했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그렇지만 일부 공룡은 척행으로 걸었다는 흔적도 남아 있다. 
 
재현해 놓은 공룡 뒤에 집들만 없다면 백악기로 돌아간 것 같은 분위기의 공간이다. 
 
보령 학성리에서 걸었던 공룡을 만나봐요 9
 
공룡의 흔적이 남겨져 있는 것은 중생대 퇴적암층의 횡적인 연속성이 양호한 사암들이 오랜 시간 동안 층층이 쌓여 머나먼 과거의 흔적이 남겨져 있다. 그 무게만큼이나 거대한 뼈로 인해 화석이 잘 보존되고 지표면에 흔적을 남겼던 생명체다. 
 

지민이의 식객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