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내포시대

“환황해 중심지로”…‘충남의 힘’으로 혁신도시 길 열었다

2020.03.16(월) 15:22:37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혁신도시 근거 균특법 통과됐다 지난 6일 국회 제9차 본회의에 상정된 균특법 개정안이 통과된 가운데 충청권 여야 정치인들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맹철영 frend2@korea.kr

혁신도시 근거 균특법 통과됐다
지난 6일 국회 제9차 본회의에 상정된 균특법 개정안이 통과된 가운데 충청권 여야 정치인들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맹철영 frend2@korea.kr



균특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충남 혁신도시 법적 근거 마련
 
“대한민국 균형발전 큰 그림”
혁신도시 지정 절차 본격 돌입
 
20개 공공기관 유치 탄력
도내 대학생에 우선 채용 보장
 
道, 내포신도시에 혁신도시 건설
수도권 이전 수용방안도 마련

 
마침내 220만 충남도민의 결집된 힘으로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꽃을 피웠다. <관련기사 3면>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균특법 개정안)이 지난 5일 국회 통과로 충남의 혁신도시 건설의 근거가 마련됐다. 이로써 앞으로 정부의 2차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충남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이전이 가능해졌다.

도는 이와 함께 120여 개 공공기관을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전하게 되는 ‘혁신도시 2기 사업’을 겨냥해 20개 공공기관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도는 지난해 TF팀을 만들어 124개 공공기관 가운데 한국석유관리원,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한국디자인진흥원 등 유치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78개 공공기관을 방문하는 적극적인 공공기관 유치에 공을 들여왔다.

법안 통과로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유치가 실현되면 충남 발전을 촉 진할 것으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우선 공공기관이 이전은 그동안 혜택을 보지 못했던 지역 대학생들의 공공기관 채용도 가능해져 인재채용기회가 넓어진다.

또한 정주인구 증가 ▲민간 기업 유치 ▲주택·교육·의료·문화·체육시설 등 정주 여건 개선 ▲지방세수 증대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지역물품우선구매로 인한 혜택도 생긴다.

도는 오는 7∼8월 국토교통부장관에게 혁신도시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어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이를 심의·의결해 지정하게 되며 세부 절차는 개정 시행령에 따라 진행된다.

도는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한 수도권 발발에 대해 ▲이전 기관에 대한 지방세 50% 감면 ▲국민임대주택 우선권 부여 ▲이전기관 직원 자녀들에 대한 정원 외 입학 등 이전 공공기관에 대한 수용 방안도 마련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균특법 개정을 요구해온 것은 ‘함께 잘 살자는 대한민국 국가발전 전략을 위한 대한민국의 더 큰 미래가 달린 일’”이라며 “내포신도시 혁신도시가 환황해 권 중심을 꿈꾸는 충남의 새로운 도약에 그치지 않고 대한민국 의 미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건설정책과041-635-4629
/도정신문팀

“환황해 중심지로”…‘충남의 힘’으로 혁신도시 길 열었다 1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