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지역신문뉴스

“10명 중 3명이 우울증 고위험군”

당진시 공공부문 감정노동 실태 조사 및 토론회

2020.01.22(수) 10:22:39 | 당진시대 (이메일주소:zelkova87@hanmail.net
               	zelkova87@hanmail.net)

“10명 중 3명이 우울증 고위험군” 1


당진지역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사회심리 스트레스와 우울 지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진시비정규직지원센터(센터장 정상만)는 공공부문 노동자의 감정노동 및 인권실태 조사를 실시하고 지난 15일 보고회 및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당진시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감정노동 및 직장 내 괴롭힘 수준을 파악하고자 진행한 것으로, 충남노동인권센터 노동자심리치유사업단 두리공감이 연구를 맡았다. 조사 대상은 당진시청,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당진시 직속기관 등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5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내용을 분석한 결과 일일 응대 민원인 수는 평균 21명으로 50~100명을 응대하는 집단의 감정노동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보다는 여성, 정규직보다는 무기계약직의 감정노동이 더 큰 가운데, 이는 관련 업무에 여성과 비정규직이 더 많이 종사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보건소 직원들은 고객응대의 과부하 및 갈등이 타 분야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도검침 업무를 하는 집단에서 감정노동 고위험군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사회심리 스트레스에서 고위험군은 40.2%, 우울의 경우에도 고위험군이 26.2%에 달했다. 우울증 검사를 했을 때 10명 중 3명이 우울증으로 진단받을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10명 중 3명이 우울증 고위험군” 2



이밖에 조직 내 괴롭힘에서는 차별과 업무전가, 능력불인정 및 조롱, 트집과 시비 등으로 인한 감정노동이 큰 것으로 나타났으며, 음주·흡연 및 회식 강요, 성희롱·성폭력, 의견무시 등은 상대적으로 낮게 측정됐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 발표를 맡은 두리공감 장경희 활동가는 △감정노동자 인권보호 및 권리보호를 위한 조례 제정 △감정노동자에게 업무중단권과 재량권(통제권) 부여 △악성 민원 또는 고객으로부터 안전장치 마련 △조직 내 전담기구 설치 및 운영 △감정노동자 심신안정과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조치 △사회적 인식 확장과 변화를 위한 홍보 △공공부문의 개선과 민간부문으로 확대 등을 제안했다.

이후 조상연 당진시의회 총무위원장, 박인기 대학노조 신성대지부장, 임선미 세종충남지역 당진시청비정규직지회장, 안상진 당진시청 공무원노조 지부장, 양승현 당진시노동상담소 소장이 토론자로 나서 의견을 나눴다.
 

당진시대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