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사는이야기

겨울철 매력이 더해지는 보령 수산시장의 물메기

2020.01.17(금) 00:06:05 | 혜영의 느린세상 (이메일주소:ceo@linec.co.kr
               	ceo@linec.co.kr)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물메기탕 드셔보셨어요?

저는 물메기탕을 참 좋아하는 편인데요, 서해안에 가면 물메기를 만날 수 있는 보령 수산시장은 더욱 더 매력이 더해지는 곳이기도 합니다.  
 

겨울철 매력이 더해지는 보령 수산시장의 물메기 1

  
겨울의 보령은 더 바빠지는 계절이기도 합니다. 겨울이기에 안심하고 수산물을 먹을 수 있으며 천북에 가면 맛있는 굴도 먹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천항수산시장에는 싱싱한 수산물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겨울철 매력이 더해지는 보령 수산시장의 물메기 2
 
역시 보령이니만큼 석굴이 이곳저곳에서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겨울철 매력이 더해지는 보령 수산시장의 물메기 3
 
역시 겨울에는 물메기가 풍년이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아름다운 몸매의 물고기라는 생각이 들지는 않지만 맛만큼은 보장이 되는 물메기입니다.
 

겨울철 매력이 더해지는 보령 수산시장의 물메기 4

  
무와 미나리, 쑥갓이 사용되고 대파와 청양고추, 마늘은 주재료로 넣어서 맛을 내면 물메기탕이 만들어집니다. 맛을 내는 데는 간장과 맛술, 고춧가루, 마늘, 달래, 된장, 고춧가루 등을 적당하게 섞으면 됩니다.  
 
겨울철 매력이 더해지는 보령 수산시장의 물메기 5
 
가을이 지났지만 꽃게의 싱싱함을 보니 꽃게찜도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겨울철 매력이 더해지는 보령 수산시장의 물메기 6
 
작지만 방어의 매력은 겨울의 맛입니다. 고기가 큰 것은 여러 명이서 나눠서 먹으면 됩니다. 바닷가재도 쪄서 먹으면 그 쫄깃함의 색다름이 있어서 저도 좋아합니다.  
 
겨울철 매력이 더해지는 보령 수산시장의 물메기 7
 
요즘에 잡히는 물메기는 알을 실었다고 합니다. 이 알은 씻으면 모두 흘러가기에 따로 담아서 따로 넣어야 한다고 합니다. 살아 있는 물메기도 좋고 이렇게 죽은 지 얼마 안 되는 물메기도 괜찮습니다. 
 
겨울철 매력이 더해지는 보령 수산시장의 물메기 8
 
갈치를 생으로 말려 반으로 잘라서 말리던가 통으로 말리는 방법이 있는데 왠지 모르게 이렇게 반으로 포를 떠서 말린 것이 더 맛이 있어 보이기도 하지만 통으로 말린 것도 참 매력있어 보입니다. 
 
겨울철 매력이 더해지는 보령 수산시장의 물메기 9
 
대천항 수산시장을 둘러보았다면 안쪽으로 들어오면 다양한 건어물을 가성비 좋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겨울철 매력이 더해지는 보령 수산시장의 물메기 10
 
회를 떠서 겨울의 맛을 마음껏 만끽해볼까요? 광어도 좋고 우럭도 좋고 숭어도 좋습니다.
 
겨울철 매력이 더해지는 보령 수산시장의 물메기 11
 
TV 등에서 보는 맛있는 해산물입니다. 쪄서 까먹으면 그렇게 맛이 좋다고 하는데요. 저는 아직까지 먹어보지는 못했습니다. 언제 한 번 이 해산물을 사다가 쪄서 먹어보아야겠습니다. 도시에서 만나보기 힘든 다양한 물메기와 싱싱한 해산물, 건어물을 만날 수 있는 대천항 수산시장의 건어물은 겨울이어서 더 사랑을 받고 있었습니다. 
 

혜영의 느린세상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