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의정뉴스

우리지역 일꾼을 만나다

2019.11.05(화) 23:39:10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충남도의원은 지역을 대표해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앞장서는 지역의 일꾼들이다. 11 도의회 출범 1년을 맞아 충남도정신문은 44명의 도의원을 차례대로 소개한다. 각자 주력하고 있는 정책과 각오 등에 대해 들어봤다.

 

“나는 도민이 뽑아준 충남의 직원”

김명숙 의원(청양)

우리지역 일꾼을 만나다 1


 

충남농어업회의소 설립 앞장

잘사는 농촌공동체 건설 앞장

 

그동안의 노력=“광역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농업정책 자문기구인 충남농어업회의소 설립·지원에 관한 조례를 대표발의했다. 15 시·군에 농어업회의소를 설립해 농민의 정책참여를 높이기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 도정질문을 통해 여성농업과 관련된 정책 전담부서인 ‘농촌여성복지팀’ 신설도 이끌어냈다. 아울러 11 의회에서 처음으로 출범한 정책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아 그동안 견제와 감시, 입법, 심의 기존 의회의 역할에서 나아가 실효적인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주력했다. 안전하고 쾌적한 도민 삶의 향상을 위한 입법활동에도 매진했다.

 

지역 현안사업을 꼽는다면=“청양군은 고령인구 비율이 전체 40% 넘는 전형적인 농업지역이다. 영세 고령농업인이 많고 청·장년층 일자리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농가소득보전제와 지속가능한 농촌공동체 정책이 필요하다. 충남도의 균형발전사업을 비롯해 푸드플랜, 기업유치 대형 사업이 완성될 있도록 맡은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 충남도의회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 연구모임을 이끌고 있는 만큼 지속가능한 충남형 경제공동체 정책 수립을 위해 다양한 사회적경제 기관단체 등이 활동할 있는 기반 조성에 힘쓰겠다. 아울러 미세먼지 대기오염 문제와 영세 소상공인 정책, 농촌지역 학교 교육정책 공익적 정책 발굴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역점 추진 사안 또는 각오=“청양군은 도의원이 뿐인 만큼 책무가 크다. 상임위원회 활동 외에도 다양한 연구모임과 의정토론회, 심의위원회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되는 역할이 있다면 빠지지 않고 참여하겠다. 지역의 대변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는 의원이 되겠다.

 

도민께 말씀=“공정함은 정치인의 기본 덕목이다. 공명정대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 도민이 뽑아준 충남의 직원인 만큼 여러 주민의 뜻을 대신 전달하고 정책에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국방도시 논산 위상 정립 온힘

김형도 의원(논산2)

우리지역 일꾼을 만나다 2


육군사관학교 이전 매진

소방헬기 추가 도입 노력

 

그동안의 노력=“도민 안전과 직결되는 소방헬기 추가 도입에 주력해 왔다. 충남 서해안 지역 33개의 크고 작은 섬에는 1 6천명이 넘는 주민이 생활하고 있다. 도내에는 다수의 국가·지방 산업단지가 가동되고 있고 고층건물도 꾸준히 늘고 있다. 화재 재난 발생시 인명구조를 위한 소방헬기 수요가 점점 급증하고 있지만 충남이 보유한 소방헬기는 뿐이다. 소방헬기 추가 도입을 위해 소방방재청장을 만났고 지역 국회의원들과 면담을 통해 국비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지역 현안사업을 꼽는다면=“육군사관학교 논산 이전이다. 1946 서울에 문을 육군사관학교는 건물 노후 여러 이유로 이전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지역균형발전은 물론 국방 경쟁력 강화 측면에서 국방대와 육군훈련소 인프라가 풍부한 논산으로 이전해야 한다. 국방클러스터 조성과 도민의 열망에 따라 지난해 육군사관학교 이전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꾸렸다. 현재 단계에선 공개적으로 추진할 만한 사안이 아니기에 치밀하면서도 전략적으로 조용히 유치전을 펴고 있다. 논산이 명실상부한 국방도시로 발돋움할 있도록 전국민이 공감하는 근거논리를 탄탄히 수립해 육군사관학교 이전 실현과 함께 국방클러스터를 성공적으로 완성시키겠다.

 

역점 추진 사안 또는 각오=“지방자치가 다시 시작된 28년이나 됐지만 아직도 지방의회 규정 개선은 지지부진하다. 지속가능한 국가발전 동력은 지방자치로부터 시작된다. 도의회와 집행부, 지역민이 지역발전과 복리 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할 있도록 실질적으로 권한이 이양돼야 한다.

 

도민께 말씀=“도민의 대표로서 민의를 가감없이 전달하고 도민이 만족하는 정책을 펴겠다. 지역민의 권익을 보호하고 중앙과 지방이 상생할 있는 균형발전을 이룩할 있도록 지금의 자리에서 더욱 고민하고 대안을 제시하겠다.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