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의정뉴스

공공장소·행사서 친일상징물 사라진다

2019.09.26(목) 20:11:35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공공장소·행사서 친일상징물 사라진다 1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김영권 의원(아산1) 대표발의한 ‘충남 친일상징물 공공사용 제한 조례안’을 심의·의결했다.

 

조례는 공공장소 또는 도가 주관하는 사업과 행사 등에서 일본 제국주의를 연상시키거나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의도의 상징물의 전시·판매를 제한토록 것이 핵심이다.

적용 대상은 본청을 비롯해 직속·산하기관과 사업소, 출자·출연기관, 위탁 사업 수행·참여 단체 등이다. 기관·단체장은 친일 상징물 게시 등의 행위시 시정을 요청할 있고,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사무 위탁사업과 행사 등에서 배척할 있도록 규정했다.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