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독립유공자 희생 기억하고 명예 드높인다”

2019.04.05(금) 11:49:01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유공자 의료비 지원 확대
‘독립운동가의 거리’ 본격 추진

 
충남도가 도내 독립유공자에 대한 의료비 지원 범위를 확대했다. 또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독립운동가의 거리’조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지난 2일 개최한 실국원장회의를 통해 “독립유공자 의료비 지원 범위 확대, 독립운동가의 거리 조성 추진 등 독립유공자의 희생을 기억하고 그 명예를 드높여 나아가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독립유공자 의료비 지원 범위는 기존 생존 애국지사와 배우자, 유족 등 336명에서 유족의 배우자 164명을 포함, 지난 1일부터 총 500명으로 넓혔다.
 
아울러 독립유공자들의 진료 편의를 위하여 도내 55개소 지정의료 기관을 내년부터 충남·대전 지역으로 확대 지정키로 했다.
 
독립운동가의 거리는 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내포신도시 보훈공원과 홍예공원 일원에 연내 조성한다. 충남의 3·1운동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항일독립운동에 공헌한 인물을 선정해 조형물을 만들고, 독립운동 일지와 기록, 순국선열 어록 등도 형상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사업 위치와 조형물 종류, 사업 가능 수량, 사업 방법 등에 대한 자문을 받고, 대상 인물 선정을 위한 인물선정위원회도 구성·운영한다.
●사회복지과 041-635-4253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네이버

* 충남넷과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