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보육교사와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논의

양승조 지사 ‘보육교사 100인 토론회’ 가져…“보육은 국가적 문제”

2019.02.12(화) 16:20:13 | 충청남도 (이메일주소:chungnamdo@korea.kr
               	chungnamdo@korea.kr)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모색을 위해 현직 보육교사들과 머리를 맞댔다.

도는 12일 공주 환경성건강센터에서 양 지사와 어린이집에 재직 중인 보육교사 100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보육교사 100인 토론회’를 개최했다.

보육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듣고, 정책 아이디어 발굴 계기 마련을 위해 연 이날 토론회는 △조직문화 △부모 △근무환경 △정서 △직업의식 등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지난 2002년 대한민국 출생아 수가 50만 명 아래로 떨어진 이후 감소세를 거듭, 2020년에는 20만 명 대까지 덜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저출산 문제는 고령화, 사회 양극화와 함께 우리 사회가 서둘러 해결해야 할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우리 도 출생아 수도 2017년 1만 5670명에 머물며 합계출산율이 1.28명으로 떨어졌다”며 “지역적으로나 국가적으로 이러한 흐름을 극복하지 못한다면 가정의 행복을 물론, 국가 공동체 붕괴까지도 걱정해야 할 심각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또 “출산을 포함해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일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가장 가치 있고 시급한 투자”라며 “그 투자의 최전선에 계신 분들이 바로 보육교사 여러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육교사 여러분들이 가진 책임과 보람의 크기만큼 처우가 따라가지 못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표한 뒤 보육교사 처우 및 근무 환경 개선, 역량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보육은 더 이상 개인과 가족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인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 누구나 아이를 낳으면 어렵지 않게 키울 수 있는 사회적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라며 이날 제시된 보육교사들의 의견을 민선7기 저출산 대응 정책에 적극 반영해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제공부서
출산보육정책과 보육정책팀
041-635-4540



 

충청남도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네이버

* 충남넷과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