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가로림만 교량 건설’ 광역 지자체 합심

2018.11.05(월) 23:38:51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천수만 찾은 철새들의 군무    지난달 24일 충남 서산시 부석면 천수만 상공에 겨울 철새들이 찾아 화려한 비행을 하고 있다. 도는 겨울철새의 등장하면서 조류인플루엔자 특별 방역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제공

천수만 찾은 철새들의 군무
지난달 24일 충남 서산시 부석면 천수만 상공에 겨울 철새들이 찾아 화려한 비행을 하고 있다. 도는 겨울철새의 등장하면서 조류인플루엔자 특별 방역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제공



7명 도지사 공동건의문 채택
“국도 연장 지정·승인 절실”

 
충남도가 서산 독곶리에서 끝나는 국도 38호선을 태안 만대항까지 연장하고, 가로림만이 막아선 이 연장 구간에 해상 교량을 놓기 위해 전국 6개 도와 뭉쳤다.
 
양승조(충남)·최문순(강원)·이시종(충북)·송하진(전북)·김영록(전남)·이철우(경북)·김경수(경남) 도지사 등 충남을 비롯한 7개 광역도 도지사는 지난달 20일 ‘일반국도·국가지원지방도 노선 지정 공동건의문’을 채택, 내달 국회와 정부에 전달하기로 했다.
 
7개 도는 공동건의문을 통해 “일반국도와 지방도는 국가와 지역의 경제·사회적 발전을 견인하는 간선도로이나,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 단절 해소에는 미흡한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앙과 지역, 지역과 지역 간의 경제·사회적 격차를 해소하고, 인적·물적 교류 활성화를 위해서는 국도 연장 지정과 승격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7개 도는 “국가 경쟁력 강화와 문재인 정부의 국정목표인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실현을 위해 일반국도를 연장 지정하고, 지방도를 상급도로로 승격해 줄 것”을 건의했다.
 
7개 도는 또 “일반국도·국가지원지방도가 국가사업으로 조속히 건설돼 국가 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달라”고 덧붙였다.
 
7개 도는 이번 공동건의문을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역구 국회의원, 대통령비서실 국토교통비서관, 국무총리실, 국무조정실, 기재부, 국토부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충남도는 서산 독곶리∼태안 만대항 국도 38호선 노선 연장 및 교량 건설을 공동건의문에 담았다.
 
가로림만 초입인 이 구간은 2.5㎞ 길이로, 지난 2008년부터 도가 국도 승격을 통한 해상 교량 건설을 추진해왔다.
●도로교통과 041-635-4685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페이스북 트위터

* 충남넷과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