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9억 원 투입’ 밭가뭄 해소 급수대책 추진

급수차·임시양수시설 등 지원…금강~예당지 도수로도 가동

2018.08.08(수) 17:05:33 | 충청남도 (이메일주소:chungnamdo@korea.kr chungnamdo@korea.kr)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충남도가 지속되는 폭염과 무강우로 인해 메말라가는 밭작물에 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9억 원의 예산을 시·군에 긴급 지원했다.

8일 도에 따르면, 보령을 제외한 도내 전 지역의 토양유효수분율은 15~45%로 밭 가뭄 ‘주의’ 수준에 이르고 있다.

현 상황에서 약 20㎜의 비만 내려도 ‘정상’단계로 환원될 수 있지만, 무강우가 지속될 경우 ‘심함’ 수준으로 발달될 가능성이 있는 실정이다.

이에 도는 밭작물 가뭄 피해 최소화를 위해 시·군별로 필요한 대책 및 소요예산 조사를 실시하고,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확보한 국비 7억 원과 자체 지방비 2억 원 등 총 9억 원을 지난 6일과 8일 두 차례에 걸쳐 도내 각 시·군에 지원했다.

이 예산은 관개가 어려운 밭 중심으로 급수차 지원, 임시양수시설, 송수시설, 물탱크, 스프링클러, 장비임차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는 일부 저수율이 부족한 도내 농업용저수지를 중심으로 양수저류와 간단관개 급수를 시행하는 등 용수확보 대책 시행에도 팔을 걷고 나섰다.

수도작의 경우 아직까지 큰 피해가 없고 도내 농업용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이 55.6%로 ‘관심’ 단계에 있으나 오는 9월 중순까지는 농업용수 공급이 필요해 아직까지 안심할 수 없는 실정이다.

도는 9월 중순 이전까지 농업용 저수지 저수율을 일정 수준이상 유지할 수 있도록 농어촌공사 등 관계 기관과 도수로 가동 여부 등을 협의해 나아간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중앙정부, 시·군, 한국농어촌공사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사업 진행상황을 중점 점검해 실질적인 가뭄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앞으로 강우상황을 주시하고 필요한 경우 적기에 가뭄대책 예산을 추가 투입해 올해 농사 마무리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공부서>
농촌마을지원과 기반시설팀
 041-635-4078 

 

충청남도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페이스북 트위터

* 충남넷과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