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충남해양호’ 취항…서해 구석구석 누빈다

2018.04.25(수) 10:19:59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지난 12일 보령시 대천항 관공선 부두에서 열린 ‘충남해양호’ 취항식에서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 지난 12일 보령시 대천항 관공선 부두에서 열린 ‘충남해양호’ 취항식에서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도내 전 해상 활동 가능
선박·승선원 안전확보

 
충남 전 해역에서 수산자원 보호 및 어업질서 유지·확립을 위해 새롭게 건조된 어업지도선이 첫 뱃고동을 울렸다.
 
도는 지난 12일 보령시 대천항 관공선 부두에서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과 도 공무원, 주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해양호’ 취항식을 가졌다.
 
이번에 취항하는 어업지도선 ‘충남해양호’는 도가 87억 원을 들여 경남 거제시 아시아조선㈜에서 건조한 것으로, 지방자치단체 중에서는 가장 큰 대형(180톤) 지도선이다.
 
충남해양호는 기존 어업지도선인 충남295호(63톤)에 비해 높은 기동성을 갖춰 충남 최서단 격렬비열도까지 아우르는 도내 전 해상 운항이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충남해양호는 전장 39.69m 전폭 7.5m 깊이 3.6m로 최대 속력 27노트(약 50㎞/h)로 운항할 수 있고 선체는 가볍고 부식에 강한 고장력강과 알루미늄을 함께 사용했다.
 
주 기관은 선체 규모에 맞게 3918마력 고속 디젤엔진 2기를 장착했으며, 주·야간 불법어선의 활동을 파악할 수 있는 고성능 감시카메라와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ARPA레이다 등을 갖췄다.
 
특히 서해의 특성상 얕은 수심에서의 운항 효율성을 높이고 어구 등 장애물이 많은 서해안의 여건을 감안해 워터제트 추진 시스템을 장착, 단속현장에서 효과적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또 충남해양호에는 2.7톤 규모의 쾌속 단속정을 탑재, 어업지도선이 접근하기 어렵거나 기동력이 필요한 경우 신속히 투입해 활용하게 된다.
충남해양호 승무원은 항해 9명, 기관 3명, 통신 1명 등 총 13명으로 구성되며 최대 승선인원은 40명이다. 
 
도는 충남해양호 취항으로 ▲선박과 승선원 안전 확보 ▲어선 등의 재난 시 대응 능력 향상 ▲어선 안전조업 지도 및 어업질서유지 확립에 기여해 수산자원확보를 통한 어민소득 증대와 불법어업행위 감소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 충남해양호 운영을 통해 어선의 안전조업 지도는 물론, 모든 선박과 승선원의 안전확보에 노력할 것”고 말했다.
●수산자원과 041)635-4136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