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한파주의보 빈발’ 한랭질환 주의하세요

올겨울 도내 환자 8명 발생…외출 자제·건강수칙 준수 당부

2018.01.12(금) 16:14:48 | 충청남도 (이메일주소:chungnamdo@korea.kr chungnamdo@korea.kr)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한파주의보 빈발’ 한랭질환 주의하세요 1


‘한파주의보 빈발’ 한랭질환 주의하세요 2

최근 들어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2도 안팎을 기록하는 맹추위로 한파주의보 발령이 빈번한 가운데, 충남도가 겨울철 한랭질환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12일 도에 따르면, 올 겨울 들어 지난 2개월간 전국에서 발생한 한랭질환자는 238명이며, 그 중 사망자는 7명으로 집계됐다.

한랭질환은 추위에 장시간 노출되면서 저체온증이나 동상, 추위로 손·발, 얼굴 등 몸의 일부가 얼어 허는 동창 등의 증상을 보이는 상태를 말한다.

도내에서는 8명의 한랭질환자가 발생해 응급실을 찾았으며, 성별로는 남성이 7명, 여성 1명,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3명으로 37.5%를 차지했다.

지난겨울(2016년 12월∼2017년 2월)에는 도내 40명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441명의 한랭질환자가 발생해 4명(충남 0명)이 숨졌다.

도는 이처럼 겨울철마다 한랭질환자 발생이 끊이지 않으면서 지난해 12월부터 모니터링 및 감시체계를 가동, 신속 대응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앞으로도 당분간 한파 특보 발령이 지속될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측에 따라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한랭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외출 시 장갑과 목도리를 착용하는 등 ‘한파 대비 건강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에 평소보다 더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도 관계자는 “한랭질환자 4명 중 1명 이상이 의료급여자와 노숙인, 만성질환자, 노인 등 취약계층으로 나타나 이들에 대한 집중적인 건강관리가 요구되고 있다”며 “한랭질환이 의심되면 즉시 119로 연락해 응급처치를 받을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한파는 겨울철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는 현상을 말하며,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내려가고, 영상 3도에 평년 기온보다 3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에는 한파주의보가 발령된다.

한파경보는 급격한 저온 현상으로 광범위한 지역에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되거나,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내려가고, 영상 3도에 평년 기온보다 3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제공부서>
보건정책과 응급의약팀
041-635-4314

 

충청남도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페이스북 트위터

* 충남넷과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