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내포시대

“내포신도시 인구 3만명도 난망”

절반은 홍성·예산 사람 밑돌 빼서 윗돌 괴는 격

2016.03.15(화) 14:27:28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내포특위 업무보고
 
내포신도시(충남도청 이전 신도시)의 인구 조성 목표 달성이 어려울 것이란 추측이 나왔다.

오는 2020년 인구 10만명 수용이 목표이지만, 도청 이전 후 3년이 넘도록 병원과 학교 등 정주(定住) 여건이 미흡해 사실상 도외(道外) 인구 유입이 정체됐기 때문이다.

충남도의회 내포문화권발전지원특별위원회는 지난 3일 내포신도시건설본부와 건설교통국 업무보고에서 내포신도시의 조속한 정주 여건 확보를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위원들은 한목소리로 “충남도의 인구 유입정책과 기업 유치 속도를 볼 때 ‘자족도시’ 달성은 멀고도 험난해 보인다”며 “지금 추세대로면 오는 2020년 인구는 3만명도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내포신도시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1만960명이다. 문제는 이 인구마저 주로 신도시 주변 예산과 홍성에서 유입됐다는 점이다.

전체의 72%(7630여명)가 다른 시·도가 아닌 충남에서 유입됐고 그중 절반 이상(4320명)이 홍성과 예산에서 이사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원 도심 공동화’를 부추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용필 위원장(예산1)은 “신도시로 인한 공동화(空洞化) 문제에 대해 끊임없이 얘기하고, 개선책을 촉구했지만, 밑돌 빼서 윗돌 괴는 현상은 나아지질 않고 있다”며 “외부 유입인구 역시 대부분 대전에 살던 공무원 등이 주소를 옮겨놨을 뿐, 실거주지는 대전에 있다”고 지적했다.

김종필 위원(서산2)은 “신도시 학교 신설이 무산되는 등 계속해서 난항을 겪고 있다”며 “모든 기업의 유치는 정주여건에 달렸다.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