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내포시대

젊은 내포신도시 급성장, 30~40대가 견인

2015.03.27(금) 16:34:00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2012년 509명→지난해 6088명
10대 이하 25%, 30~40대 33%
LH 아파트 등 줄줄이 입주
인구 증가 속도 더 빨라질 것

 
젊은 내포신도시 급성장, 30~40대가 견인 1

10대 이하 자녀를 동반해 이주한 30∼40대가 내포신도시의 인구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도가 내포신도시 인구를 분석한 결과 남성 3047명, 여성 3041명 등 모두 6088명으로 집계됐다.

57개 공공기관 2652명의 종사자 중 전입하지 않은 종사자와 3000명가량의 공사현장 근무자까지 합하면 내포신도시 유동 인구는 1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연도별로는 도청이 이삿짐을 푼 2012년 12월 509명에서 2013년 12월 2323명으로 1814명 늘고, 2014년 한 해 동안에는 3041명이 증가했다.

내포신도시를 비롯한 홍북면의 연령별 인구 증가율을 보면, 0∼9세가 2012년 12월 312명에서 지난해 12월 1481명으로 374.4%(1169명) 늘었다.

또 30∼39세는 520명에서 1774명으로 241.2%(1007명), 40∼49세는 642명에서 1649명으로 156.9%(1007명), 10∼19세는 457명에서 1167명으로 155.4%(710명) 증가했다.

연령대별 분포율은 0∼9세 14.4%, 10대 11.4%, 20대 8.9%, 30대 17.3%, 40대 16.1%, 50대 12.9%, 60대 7.9%, 70대 7.5%, 80대 이상 3.6% 등이며, 내포신도시만 따질 경우 낮은 연령대의 비율은 이보다 훨씬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는 30∼40대 젊은층이 0∼19세 자녀를 동반해 이주하여 ‘젊은 내포신도시’를 만들어왔다는 분석이 가능한 셈이다.

이밖에 홍북면 내 전입 인구는 도외 지역 41%, 도내 59%로 조사됐다.

더욱 기대되는 점은 올 하반기부터 내년 초까지 내포신도시 내 아파트 입주가 잇따르며 인구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오는 9월 LH아파트가 입주하는데 이어 내년에는 경남아파트(2월), 모아아파트(3월), 중흥아파트(4월), 상록아파트(9월) 등이 잇따라 불을 켠다.

이들 아파트는 모두 6534세대로, 분양은 4910세대(임대 포함)로 평균 75%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내년 3월에 홍성고가 이전하면, 인구 증가 속도는 더 빨라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내포신도시 인구가 당초 계획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나, 아파트 입주가 잇따르고, 각종 기관·단체 및 기업체가 새 터를 잡게 될 경우, 성장 속도는 정상궤도에 올라설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어린이와 젊은층 인구 비율이 높은 점은 미래 발전 가능성이 높은 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내포신도시 내 어린 자녀를 둔 부모 등이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충남도교육청, 홍성군 등과 협력해 학교와 보육시설을 충분히 확충해 나아가는 한편, 교육특화 사업도 모색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신도시정책과 041-635-4851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