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내포시대

“공무원이 내포 주춧돌 되자”

도지사, 직원모임서 ‘좋은 도시 만들기’ 강조

2012.11.05(월) 13:37:09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도청의 이사 날짜(12월 18일)가 다가오자 안희정 지사가 ‘도 공무원들이 내포신도시의 주춧돌이 되자’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지난 1일 도청에서 열린 직원모임을 통해 “다음 달 도청이 이사하면 출·퇴근길이 힘들어지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데에도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반드시 좋은 신도시를 만들어 충남도정의 중심으로써 내포신도시가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우리가 함께 온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어 “어느 정도 시장이 형성돼야 상권도 형성되고, 사장님들도 들어오는데, 1∼2년 정도를 내다보고 투자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 도 공직자들이 먼저 가서 주거지와 시장을 형성하는, 초반 전초기지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안 지사는 최근 선포한 새 충남CI에 대해 “심벌마크의 아름드리나무는 풍요와 여유, 동네공동체의 연대의식을 상징하는 것으로, 3농혁신과 행정혁신, 상생산업단지 등 21세기 새로운 국가와 지방정부, 그리고 지역사회가 가야 될 가치가 잘 표현돼 있다”며 “다양한 방식을 통해 심벌마크를 활용하고, 이를 통해 도가 추구하고 있는 새로운 전략을 행정에 심어보자는 다짐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홍보협력관실 042-251-2032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