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내포시대

농업 규모화 불가능…강소농 육성해야

‘3농 혁신’ 정책 도지사 모두 발언

2011.09.26(월) | 관리자 (이메일주소:
               	)

체념을 부흥으로 ‘잘 살아보세’ 운동을

임기 동안 농어업·농어촌 발전을 도정 제1 관심사항으로 놓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 충남형 농정 혁신의 핵심을 정리해서 말씀드리겠다.

첫째, 농업만의 고립된 노력으로는 문제를 못 푼다. 요즘 많이 얘기되는 공정여행, 공정무역처럼 도시민, 국민이 함께 농업·농촌 살리기에 마음을 모아줘야 한다. 제가 3농 혁신의 깃발을 들어올린 것도 국민 여러분께 농업에 대한 관심을 집중해달라는 호소의 의미가 있다. 현대자동차가 한때 국산품 애용 등을 통해 세계적인 회사로 성장했던 것처럼 농업도 이런 것이 필요하다. 식량안보나 국가경쟁력 차원에서도 농어업·농어촌 문제를 세계적인 비교우위, 산업경쟁력 관점으로 방치하면 안 된다.

둘째, 농어업 분야는 규모화 산업경쟁력 신화로는 못 푼다. 우리나라 1농가당 평균 경지면적은 1.4ha 미만이다. 규모가 작다는 유럽도 평균 34ha이다. 어느 세월에 따라잡겠는가. 규모화 등 농업 구조조정으로 산업경쟁력을 키우라는 것은 불가능한 전략이다. 강소농(强小農) 육성 전략을 강화하는 쪽으로 바뀌어야 한다.

셋째, 기존 국가 정책, 농·수산업 정책이 우후죽순으로 퍼져있는데 충남형 농정 혁신은 이것을 융합시키는 것이다. 녹색농촌체험마을, 테마형 관광마을 등 하나의 목표를 갖고 있는 정책이 정부 11개 부처에서 각기 다뤄지고 있다. 현장에서 시행하는 시·군의 입장에서는 이런 정책들을 융합시켜 나가야 한다.

넷째, 이 모든 일은 농어업인이 주역으로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40년 전 근면·자조·협동 정신의 새마을운동이 한 단계 더 고양되길 바란다. 주민들이 함께 하지 않으면 그 많은 사업과 보조정책들이 실효성을 거두기 어렵다. 농어업인이 주체가 되어 기존 정책을 내실화하자는 것이 충남형 3농 혁신이다. 가장 핵심은 정책적 목표와 효과를 증대시켜 지속가능한 발전으로 정착시킨다는 것이다.
 

관리자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