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여행

'쥬라기공원' 태안반도에서 다시 태어나

5일 태안 남면 신온리서 '안면도 쥬라기 공원' 개장

2011.07.05(화) | 관리자 (이메일주소:
               	)

공룡이 살던 6500만년전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쥬라기 공원'이 태안군 안면도에서 깨어난다.

태안군에 따르면 고생대와 중생대의 공룡화석들과 실제크기의 모형들이 전시돼 있는 '안면도 쥬라기 공원'(대표 임태영)이 5일 남면 신온리서 개장했다.

이날 열린 개장행사에는 진태구 태안군수를 비롯 지역주민 100명이 참석해 개장을 축하했으며 태안군은 쥬라기공원의 개장으로 인해 관광객들에게 지식기반형 문화공간 제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지하1층, 지상3층 규모와 부지면적 3만9304㎡, 건축면적 2682㎡의 면적으로 조성된 쥬라기공원 박물관 1층에는 쥬라기와 백악기 시대의 공룡 용각류 수각류등이 전시되고 2층에는 움직이는 공룡과 해양관, 신생대 시대 코끼리 검치호랑이 나무늘보등의 골격이 전시된다.

3층에는 인류의 출현 및 육상생물, 해양생물들의 모형을 만나볼 수 있으며 원석과 이를 가공한 보석류가 전시된다.

야외에는 폭포와 한국 자생 소나무, 야생화등을 심은 자연 생태공원으로 꾸며지며 공원 곳곳에 실물 크기의 움직이는 공룡들을 설치해 공룡이 살았던 시대의 생태 환경을 그대로 재현했다.

특히 미국에서 발견된 진품 아파토사우루스 골격, 아르헨티나 글렌 로커 박사가 세계 최초로 발견한 티타노사우르스의 알, 영국 켄달 마틴 박사가 발견한 스피노사우루스 골격 등 국내에서는 한번도 선보인 적이 없는 진품 공룡을 만나볼 수 있다.

임태영 안면도 쥬라기 공원 대표는 "쥬라기공원 건립을 위해 20여년 동안 해외 곳곳의 전시회와 발굴현장을 돌며 공룡화석들을 수집하고 유명학자들의 고증과 검증을 거쳐 건립된 본 박물관을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는 지구와 역사를 배우게 하고 어른들에게는 자연사의 이해를 돕는 국내 최고의 공원으로 가꾸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5일부터 관람이 가능한 안면도 쥬라기공원의 관람료는 성인 1만원, 성소년 및 어린이 8000원, 유아 4000원이다.

   
▲ 5일 태안군 남면 신온리에 개장한 '안면도 쥬라기공원' 박물관 모습.
   
▲ 5일 태안군 남면 신온리에 개장한 '안면도 쥬라기공원' 박물관 모습.
   
▲ 5일 태안군 남면 신온리에 개장한 '안면도 쥬라기공원' 박물관 모습.
 

관리자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