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여행

'신비의 바닷길 광어 갑오징어 축제' 21일 개막

오는 21일부터 내달 6일까지 무창포해수욕장 일원에서 개최

2011.05.16(월) | 관리자 (이메일주소:
               	)

신비의 바닷길로 유명한 무창포해수욕장에서 오는 21일부터 내달 6일까지 2주간 광어 갑오징어(사투리 ‘찰배기’) 축제가 열린다.

축제기간 무창포해수욕장 일원에서는 무창포 인근 연안에서 갓 잡아 올린 자연산 광어와 갑오징어를 맛볼 수 있으며, 무창포항 축제무대에서는 맨손고기잡기, 가두리 낚시체험, 무창포 가요제 등 다양한 축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 작년 무창포항 축제장.

바다의 다이어트 어종으로 통하는 광어, 갑오징어는 5~6월에 가장 많이 잡히기 때문에 축제 기간에 저렴하게 맛볼 수 있으며 육질 또한 쫄깃쫄깃해 미식가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이 시기에 자연산 광어가 많이 잡히기 때문에 자연산이 양식보다 싸다고 알려져 있다.

무창포축제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김지호, 임흥빈)에서는 자연산 광어?갑오징어가 많이 어획됨에 따라 지역에서 소비되지 못하고 외지에 헐값에 판매되고 있어 지역 어민들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직거래 장터를 만들어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하기 위해 축제를 개최하게 됐다.

한편 광어와 갑오징어는 저지방, 저칼로리, 고단백질로 다이어트에 좋으며, 갑오징어는 생선회, 무침, 튀김, 냉채 등으로, 광어는 쫄깃한 감칠 맛에 비린내도 없어 횟감으로 많이 이용되며, 국이나, 장국, 매운탕, 튀김 등으로 먹는다.

   
▲ 찰배개(갑오징어).
 

관리자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